[연합뉴스] 전국 경매 낙찰률 역대 최고…주거시설 낙찰가율도 신기록

작성일
2021-03-08 21:08
조회
165
[연합뉴스 홍국기기자]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가율
[지지옥션 제공]

법원경매 시장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9천983건으로, 이 가운데 4천346건(낙찰률 43.5%)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래 가장 높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률은 80.0%를 기록하며 직전 최고치인 2018년 10월(79.5%) 수치를 넘어섰다.

지난달 전국 기준 낙찰가율은 77.9%, 평균 응찰자 수는 4.3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에 월 100여건 정도였던 서울 아파트 진행 건수가 코로나19 여파로 30∼40건으로 급감했다"며 "물건이 시장에 나오자마자 팔려나가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지난달 주거시설 전체 낙찰가율(90.6%)도 최고를 기록했다.
경기 아파트 낙찰가율은 113.9%로 2006년 12월(111.5%) 기록을 넘어섰다. 2월 낙찰된 경기 아파트 271건 중 절반이 넘는 146건의 낙찰가가 감정가보다 높았다.
그동안 꽁꽁 얼어있던 업무상업시설에도 모처럼 훈풍이 부는 양상이다.


★이 기사 자세히 보러가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