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일보] 올해 수도권 1,000가구 이상 대단지 59곳 분양

작성일
2020-01-22 09:59
조회
1312
[국토일보 이경운 기자]

관리비 저렴하고 인프라 우수… 연간가격 상승폭 5% 웃돌아

올해 수도권 분양시장에 1,000가구 이상 대단지 분양이 많아 수요자들의 관심이 기대된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청약 시스템이 이관 완료되는 올해 2월부터 연말까지 수도권에서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12만 3,122가구(59곳) 공급이 계획돼 있으며, 이들 중 6만 5,556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지역별 분양물량은 ▲경기(29곳, 4만 7,677가구)가 가장 많고 ▲인천(18곳, 3만 9,562가구) ▲서울(12곳, 3만 5,883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수요자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나 분양이 순조로울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해 분양에 나섰던 1,000가구 이상 대단지 45곳 중에서는 34곳(약 76%)은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되며 흥행 보증수표임을 입증했다.

이러한 인기는 규모의 경제 덕에 대단지가 소규모 단지보다 유리한 점이 많아서다. 대표적인 것이 아파트 규모가 클수록 월 고정비용인 관리비가 덜 든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대규모 단지(1,000가구 이상)의 관리비는 1,041원으로 ▲소규모 단지(150~299가구)의 관리비 1,239원과 비교해 약 16%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내 대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이를 중심으로 상권과 교통망이 형성되고, 랜드마크로 자리잡게 된다. 또한, 1,000가구 이상 단지는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발 부지의 5% 또는 가구당 3㎡이상을 의무적으로 공원이나 녹지로 조성해야 하기 때문에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가격 상승폭도 큰 편이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에서 1,500가구 이상 아파트 가격 상승폭은 7.35%, 1,000~1,499가구는 5.26%에 달했다. 반면 500가구 내외는 4%대에 그쳤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2020년 새해 신규 분양시장에서는 근거리에서 편의를 누리려는 '라스트핏 이코노미', '슬세권' 등에 주목도가 높아지면서 대형 커뮤니티나 편의시설 등을 갖출 수 있는 대단지가 더욱 높은 인기를 끌 것"이라며 "단지 규모가 큰 만큼 대부분 검증된 브랜드 건설사 시공이 많은 점도 관심거리"라고 말했다.

눈길을 끄는 대단지는 2월부터 분양 시장에 나온다. 우선 대우건설과 SK건설은 컨소시엄으로 오는 2월 경기도 수원시 매교동 209-14번지에 매교역 푸르지오 SK VIEW(뷰)를 선보인다. 단지는 총 3603가구로 이중 전용 59~110㎡, 1795가구가 일반 분양 물량이다.

분당선 매교역과 바로 맞닿아 있는 초역세권 입지에 수원역, 서수원 버스터미널 등을 이용하기 편리하다. 신분당선 연장선(예비타당성 통과), 수인선(2020년 예정)과 트램(2023년 도입 추진), GTX-C노선(2024년 예정) 등이 예정돼 있다.

단지 내에 어린이집과 매교초가 예정되어 있으며, 수원중학교 및 수원고등학교가 자리하고 있는 학품아 단지다. 단지와 가까운 곳에는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사업장이 있어 직주근접형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으며, NC백화점, 갤러리아 백화점, AK플라자, 롯데백화점 등 쇼핑시설이 자리하고 있어 생활이 편리하다.

현대건설은 2월 인천 부평구 백운 2구역 재개발로 '힐스테이트 부평'을 분양 예정이다. 총 1,409가구 중 전용면적 46~84㎡ 837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 백운역 바로 앞에 위치한 역세권 단지인데다, 백운역 다음 정거장인 부평역에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 B노선이 정차할 예정이다.

단지 인근으로 신촌초, 부평서여중, 부평서중, 부광고 등이 있어 교육여건이 우수하며, 부평공원, 백운공원 등 녹지도 인접하다. 공연, 축제, 교육 등이 열리는 부평 아트센터가 아파트 바로 옆에 위치해 입주민들이 커뮤니티시설처럼 가깝게 이용하며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다.

양주 옥정신도시에서는 3월 제일건설 올해 첫 분양 아파트인 '양주 옥정신도시 제일풍경채'의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A10-1·2블록에 들어서며 옥정신도시에서 규모가 가장 큰 총 2,474가구의 대단지다. 새로 신설될 7호선 연장선 옥정역(예정)이 인접하며, 초·중·고교가 모두 도보거리에 있다.

서울에서는 강동구에서 올해 분양 최대어로 꼽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일반분양이 준비 중이다. 총 가구수가 1만 2032가구의 미니신도시급 단지로 일반분양가구만 4700여 가구에 달한다. 삼성물산은 서초구 반포동에서 '래미안 원베일리'를 하반기 분양할 계획이다. 총 2900여가구 중 340여가구를 분양한다. 9호선 신반포역, 3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 역세권이며 반포한강공원이 가깝다.

200122_1



★이 기사 바로 보러가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