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사]새해 서울 분양 53% 는다...일반분양 2만4800가구

작성일
2016-12-24 12:15
조회
2239

올해와 내년 서울 아파트 분양 물량 비교. 자료: 부동산인포


새해 서울의 아파트 일반분양 물량이 올해보다 53% 늘어난 2만4800여 가구로 예측된다. 이 가운데 재건축·재개발 아파트가 86%에 이른다.

분양권 전매제한 조치에다가 내년부터 잔금대출 규제, 금리인상 같은 여건 변화 속에 분양이 늘어나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www.rcast.co. kr)는 새해 서울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임대, 뉴스테이 제외)는 총 5만4335가구로 집계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중 일반분양분은 총 2만4858가구로, 올해 1만6237가구 대비 53.1% 증가한 수준이다.

서울 일반분양 물량 가운데 재건축, 재개발 등의 정비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86.4%(2만1474가구)에 이른다. 정비사업 가운데는 재개발 일반분양분이 1만2603가구로 재건축 보다 많은 비중(58.7%)을 차지한다. 이는 올해 재개발 비중(45.0%)보다 13.7%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재개발 비중 증가는 최근 분양시장 호조와 맞물려 사업추진이 활발해진 이유도 있지만 철거, 멸실 지연 등으로 불가피하게 분양시기가 늦춰진 곳들도 다수 있는 점 또한 원인으로 꼽힌다.

SK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이 은평구 응암동 응암10구역을 재개발하는 백련산 SK뷰 아이파크 1305가구 가운데 461가구를 내년 4월쯤 일반분양한다. 대림산업은 송파구 거여동 거여마천뉴타운 거여2-2구역을 재개발한다. 총 1199가구 가운데 378가구를 4월쯤 일반분양한다. GS건설은 마포구 염리동 염리3구역을 재개발해 1671가구 중 436가구를 6월쯤 분양한다.

부동산인포는 신규 아파트를 지을 부지확보가 어려운 서울은 주로 정비사업에 의존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3 부동산 대책의 조정대상지역에 선정돼 분양권 전매 금지(강남4구), 전매제한 강화(강남4구 외 6개월→1년 6개월) 등 분양시장 환경이 녹록지 않다고 설명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에서 신규 아파트 공급에 있어서 정비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라며 “청약자격이 까다로워지고 대출, 전매도 어려워지는 만큼 사전에 준비 없이 청약을 해서 당첨이 취소되는 실수가 없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전국에서는 주요 건설사들만 보면 내년에 민영아파트 약 29만가구를 분양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주요 건설사의 내년 분양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달 현재 기준 전국 310개 단지에서 29만8331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올해 실제 분양된 민영아파트 물량 37만677가구(일부 계획 포함)보다 20.6%(7만7746가구) 줄어드는 수준이다. 다만 올해보다는 20%가량 줄지만 최근 5년 평균과 비슷한 정도여서 예상보다는 많은 물량이다. 11·3 대책 이후 올해로 예정됐던 분양이 상당수 내년으로 넘어간 때문이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12221007001&code=920202#csidx03f64ed425c7d91af3ff50b6bd3bed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