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사] 지방 아파트값, 4개월만에 떨어졌다

작성일
2016-12-30 13:13
조회
2318


공급 과잉 지적과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가해지는 가운데 지방 아파트 가격이 4개월만에 처음 하락세로 반전됐다. 강남 4구는 약세를 이어가는 등 서울 아파트값도 2주 연속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대신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며 지방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정부는 ‘새해 경제정책 방향’에서 위축우려 지역은 선별해 규제완화와 지원책을 쓰겠다고 밝혔다.

한국감정원은 26일 조사일 기준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비해 0.01% 하락했다고 29일 밝혔다. 8월 29일 조사(-0.01%) 이후 17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부산은 0.12% 올랐다. 반면 그동안 과열 논란을 불렀던 대구는 -0.07%로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더 커졌다. 울산(-0.11%)·충남(-0.10%)·충북(-0.06%)·경북(-0.08%) 등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금리상승 기조 아래 11·3 부동산 대책의 직격탄을 맞은 서울 강남(-0.06%)·서초(-0.06%)·송파(-0.05%)·강동구(-0.06%) 등 강남 4개구의 경우 약세가 이어졌다. 다만 낙폭은 지난주보다 줄었다.

경기도 아파트값 역시 2주 연속 변동이 없었고 인천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축소됐다.

한편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1%의 안정세를 보였고 지방은 보합 전환했다.

울산과 경북의 전셋값이 -0.08%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대구(-0.05%)와 충남(-0.06)·경남(-0.02%) 등도 하락했다. 서울과 인천의 전셋값은 각각 0.01%로 지난주보다 상승 폭이 줄었고 경기도는 0.01%를 유지했다.


수도권의 한 신도시 아파트 모습. 경향신문 자료


정부는 이날 발표한 2017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매매거래 위축 우려가 있는 지역은 건설·청약 규제 및 각종 지원제도를 탄력적으로 운용하겠다”고 밝혔다.

청약시장 과열을 진정시키려 ‘11·3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지 두 달도 안돼매매거래 위축을 이유로 지역별 규제완화와 지원강화 카드를 꺼낸 것이다. 지난 2년 넘게 집 사라고 부추기며 밀어내기 분양을 눈감아주던 정부가 새해 공급과잉 우려와 일부 가격 하락세가 나타나자 너무 빨리 손바닥을 뒤집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국토부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주택시장이 위축됐거나 위축 우려가 있는 지역’을 선정해 건설·청약제도 및 각종 지원제도 등을 탄력 적용키로 했다.

정부는 공급 과잉으로 미분양이 급속히 늘거나 주택시장 경착륙 등이 발생할 경우 미분양매입제도, 매입임대리츠 등으로 주택을 사들인 뒤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시행키로 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나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미분양 주택을 매입한 뒤 임대주택으로 쓴다는 계획이지만,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12291956001&code=920202&med_id=khan#csidx8df80777987292eaf6a3e18ea0ccc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