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사] 과천 전셋값 지난해 2억원 급등...서울은 2000만원 올라 주춤

작성일
2017-01-16 19:16
조회
2725

지난해 11월 서울 잠실의 공인중개사무소 앞으로 행인이 지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지난해 전국 전세시장은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2000만원 이상 올랐다. 이는 전국 평균보다 2배 넘는 수준이지만, 2015년보다는 3분의 1로 줄어든 수준이다. 지난해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과천으로 1년 사이 약 2억원이나 급등했다.

부동산114는 서울 아파트 가구당 평균 전셋값은 2015년 말 기준 4억151만원이었으나 지난해 4억2529만원으로 2378만원 상승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시기에 전국 아파트 가구당 평균 전셋값이 2억2694만원에서 지난해 2억3799만원으로 1105만원 오른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의 오름폭이다. 다만 앞서 2015년에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6067만원 오른 것을 감안하면 1년 만에 상승폭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2015년 15.6%였으나 지난해에는 4.3%로 상승폭이 크게 둔화됐다.

수도권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전셋값은 2015년에는 4164만원(2억4731만원→2억8895만원) 올랐으나 지난해에는 1645만원(2억8895만원→3억540만원) 올랐다. 경기도는 2015년 3286만원 올랐으나 지난해는 1288만원 올랐다. 인천은 2015년 3193만원 상승에서 지난해 1302만원으로 상승폭이 줄었다.

수도권 자치구별로는 재건축 추진에 따른 기존 주택 멸실과 이주 수요 증가로 전셋값이 급증한 경기 과천의 전셋값은 2015년 4억2009만원이었으나 지난해 6억1239만원으로 1억9230만원 뛰었다.

서울 서대문구(6070만원)가 두번째로 많이 올랐고 이어 용산구(4629만원), 마포구(4369만원), 경기 하남시(4155만원), 서울 은평구(3448만원), 서초구(3348만원), 성동구(3324만원), 중구(3076만원), 영등포구(2859만원) 순이다.

광역시도별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해 서울에 이어 세종(2200만원)의 상승폭이 컸고 부산(1830만원), 인천(1302만원), 경기(1288만원), 대전(1087만원), 강원(690만원) 등의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반면 충남(84만원), 광주(153만원), 제주(232만원), 경남(269만원), 전남(270만원), 전북(297만원), 충북(327만원) 등은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최근 아파트 공급량이 급증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주춤했던 대구와 경북은 전셋값이 각각 796만원과 88만원 내렸다. 지난해 대구 아파트의 전셋값 변동률은 -3.36%였고 경북은 -1.51%였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1150945001&code=920202&med_id=khan#csidx58ab7123c016229bf1aad2f56631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