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정부 사상최대 부동산공급대책 발표, 시장 호응은 미지수

작성일
2021-02-04 15:30
조회
504
[국민일보 이성규기자]



[국민일보 자료사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4일 서울 32만호 등 전국에 83만호를 공급하는 주택공급대책을 내놨다. 정부 스스로 ’획기적 확대방안’으로 이름붙였지만 전체 공급물량 3분의 1 가량인 신규 신도시 입지를 확정하지 못하는 등 시장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이다.

정부는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부동산시장점검회의를 갖고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공공이 주도해 2025년까지 서울 32만호 등 전국적으로 83만호의 주택부지를 추가 공급한다는 게 핵심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주택공급에 대한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키기 위해 시장의 예산을 뛰어넘는 특단의 공급방안이 필요했다”면서 “공공주도 패스트트랙 제도 마련, 추가적인 신규택지 확보 등을 통해 주택시장이 확고한 안정세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30만6000호)이 핵심

정부는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을 향후 3년간 한시적으로 신규 도입한다. 이 사업은 공공이 지구지정을 통해 부지를 확보해 양질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토지주, 민간기업, 지방자치단체 등이 저개발된 도심의 우수입지를 발굴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공사(SH)에 사업을 제안한다. 국토부와 지자체는 이를 거뫁해 예정지구를 지정하고 1년 이내에 토지주 등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사업이 확정된다. 정부는 신속 인허가 등을 통해 기존 평균 13년이던 사업제안부터 입주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5년으로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역세권 개발 용적률은 최대 700%로 상향되며 지하철 연결통로 설치 등 저개발된 역세권을 주거상업 고밀지구로 개발할 계획이다.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13만600호)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은 주민 동의를 거쳐 LH, SH가 재개발·재건축을 직접 시행한다. 해당 부지 조합원의 과반수의 요청으로 사업이 시작되고 조합총회 생략 등 규제 완화로 사업 기간을 5년 이내로 대폭 단축한다는 게 정부의 생각이다. 또 재건축 조합원 2년 거주 의무를 적용하지 않고,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을 부과하지 않도록 해 사업성을 대폭 개선시킬 방침이다.

 
단기 주택확충과 도시재생(13만1000호)

정부는 지난해 11월 전세대책 11만4000호 공급계획의 일환으로 도심 내 단기 내 입주가 가능한 물량을 최대한 확충한다고 밝혔다. 비어있는 호텔을 청년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등의 방식이 적용된다.
이와함께 도시재상사업을 통해 노후 주거지 개발을 꾀한다. 쇠퇴한 지역에 지구단위 주택정비를추진하는 주거재생혁신지구를 신설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공공택지 신규지정(26만3000호)은 안갯속

시장이 가장 주목했던 4기 신도시 발표는 뒤로 미뤄졌다. 정부는 다만 전국 15~20곳에 약 26만호 내외의 신규 공공택지를 확보하겠다고만 밝혔다. 시장에서는 경기도 광명과 과천 등이 후보지로 거론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역은 서울 인근 또는 서울에서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방권역은 광역시를 중심으로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특단의 대책이라는데…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주택공급을 기다려온 3040세대 등 무주택 실수요자들에게 충분한 내집 마련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공공분양에서 일반 공급분이 15%에 불과하다는 지적에 따라 일반공급 비중을 50%로 대폭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개발 호재에 따른 투기 광풍을 차단하기 위해 개발지 우선공급권은 1세대 1주택 공급을 원칙으로 하고, 이날 이후 사업구액 내에서 기존 부동산을 신규 매입 계약 체결자는 우선공급권을 주지 않을 방침이다.
하지만 정부의 기대와 달리 시장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우선 4기 신도시 계획이 포함되지 않으면서 공급 물량의 3분의 1 가량이 미정인 상황이다. 또 공공자가주택의 경우 공급모델 및 물량 등이 정해지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자가주택의 경우 공급 모델이 확정되는 대로 구체적인 공급방안을 추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자세히 보러가기(클릭)